슈퍼마켓에 출근한 사이먼 신부 - 사이먼 파크 [리뷰]



 

기본 정보

지은이 : 사이먼 파크

옮긴이 : 전행선

 

반양장본 | 400쪽 | 210*143mm

ISBN(13) : 9788991310742

 

출간일 : 2015.06.22





  목차

 책 소개

서문 태초에 세탁기가 있었네
1. 가끔 방향 전환을 해봐, 인생을 깨우칠걸!
2. 너의 시작은 미약하지만 끝은?
3. 분노, 그게 대 유행이야, 확실해!
4. 사랑, 욕망, 그리고 황홀경에 빠지다
5. 슈퍼마켓의 부당행위
6. 무시무시한 권력의 손아귀
7. 창고 테러
8. 내 친구이자 적, 모하메드
9. 그냥 공짜로 가져가세요!
10. 사실이다, 신은 소매점에도 있다
11. 꼼짝 마! 넌 철창행이야!
12. 위치, 윕스, 그리고 위카
13. 우리 트레버가 악마처럼 변해요! 도와주세요!
14. 이브를 타락시킨 과일과 정말 쓰레기 같은 고객
15. 빵 부스러기가 주는 위안
16. 미안하다는 말은 정말 하기 힘들어요
17. 망자의 신발
18. 청문회장에서
19. 삶이라는 책






 



슈퍼마켓 점원이 된 사이먼 신부의 달콤 쌉쌀한 인생 이야기. 저자 사이먼 파크는 독특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20년 동안 영국 국교회 신부 생활을 했지만, 50세에 천직이라 생각했던 성직 생활을 그만두고 슈퍼마켓 점원으로 일하게 된다. 주위 사람들은 사이먼 신부의 '돌발적인 행동'에 의아해하며 놀라지만, 정작 본인은 그저 '삶의 방향을 약간 바꾸었을 뿐'이라고 태연하게 말하고 있다.

저자는 이제 타인을 위해 기도하는 대신, 유기농 당근을 진열하고 슈퍼마켓 선반의 먼지를 털거나 과일 샐러드 코너의 날짜 지난 상품을 새로운 물건으로 교환하는 일을 한다. 이렇게 3년간 슈퍼마켓에 근무하면서 일어난 하루하루의 일상을 영국의 조간신문 「데일리 메일」에 15개월간 연재했고 큰 인기를 끌었다. 그것을 엮은 것이 바로 <슈퍼마켓에 출근한 사이먼 신부>이다.

저자 사이먼 파크는 찰스 왕세자와 다이애나 왕세자비의 결혼으로 유명한 영국의 세인트 폴 대성당에서 두 차례나 설교했을 만큼 촉망받는 신부였다. 이런 그가 돌연히 교회를 떠나고, 게다가 슈퍼마켓 점원으로 3년이나 일했다는 사실은 세간의 주목을 끌만한 일이다. 

슈퍼마켓이라는 장소에서 만난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재미있게 풀어내고 있는 이 책을 통해 저자는 직업은 단지 외적인 역할일 뿐 내면은 결코 변하지 않는다는 사실과 삶이란 본디 변화와 모험의 연속이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시원한 밤입니다. 안녕하세요. 실버링크입니다. 이번에 리뷰할 도서는 '슈퍼마켓에 출근한 사이먼 신부'입니다. 사실 이 책은 E-book카페에서 이벤트에 참가하고 받은 도서입니다. 당첨되었으니 읽어보았는데 어...음... 일단 시작하겠습니다.


이 책의 출판 경로는 참 재미있었습니다. 태초에 딸이 세탁기에 메모리카드를 넣고 돌려버려서 내 메모리카드를 빌려갔다. 그리고 내가 쓴 슈퍼마켓 일상생활을 발견하고 인터넷에 올리라고 하였다. 이것이 이 책의 시초이다. 뭐 이런식이었습니다. 그리고 독자들이 하나 둘 늘어나다가 출판사 직원의 눈에 띄어서 결국 출판! 이런 코스를 밟게 되었죠.


내용은 평범하게 신부님이 슈퍼마켓 생활을 하면서 겪는 자질구레한 일들을 적어놓은 것입니다. 같이 일하는 브라이언은 중절모를 쓰고 다른 직원들에게 마법사라는 오해를 받는다던가 SM플레이에서 S쪽 역할을 부업으로 하고 있는 여직원이라던가 축구선수였다가 지금은 슈퍼마켓에서 일하는 것 때문에 삶에 불만이 가득한 브린이라던가 언제나 아이들에게 장난이라고 하면서 울리는 다른 직원이라던가. 다양한 인간군상들이 모여서 일어나는 일을 묘사하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처음 읽었을 때는 오오 재미있는데? 에서 서서히 읽어가면서 지루함이 조금 심했습니다. 내용 자체도 좋습니다. 번역...도 뭐... 나름대로 괜찮았던 것 같은데 미국식 개그가 저한테 안 맞았는지 별로 재미도 없었고... 그래도 마지막 결말에서 느낀 삶은 언제나 힘들지만 그래도 언제나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발걸음에서는 기쁨이 넘친다. 라는 것은 가슴에 와 닿았습니다.


스스로의 일상을 옮긴 것이므로 재미있는 에피소드도 있지만 짜증나는 에피소드도 있다. 그래도 다른 사람에게 추천할 수 있냐고 물으면 중간중간에 있던 재미있는 에피소드 때문이라도 이 책은 한번 쯤 읽어봐도 좋은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가장 재미있던 에피소드는 위에서 나온 다양한 인간군상들이 모두 다른 종교를 가지고 있어서 종교 관련문제로 왁자지껄하게 떠드는 점입니다. 세상에나 신부님이었던 점원에 불교 신자, 이슬람 신자, 흰두교 신자, 마법사, 마녀, 여호와의 증인, 무신론자, SM플레이어[딱히 종교는 아니지만], 기독교인 별에 별 사람들이 다 다른 종교를 가지고 있고 그걸로 딱히 다투지는 않지만 서로 의견을 결코 굽히지 않는 것을 보고 있으면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희극을 한 편 본 것 같이 빵터지는 기분입니다.


P.S 종교가가 쓴 글이지만 종교색은 오히려 적었습니다. 

슈퍼마켓에서 일하면서 느낀 점을 자신이 어떻게 흘려보내고 위안을 받았는지를 설명하는게 주를 이뤘지요.